한국어 |  ENGLISH |  中國語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키플러스와 연관된 내용을 자유롭게 게시물을 올려주세요.

동물등록 자진신고, 7월만 12만마리 넘어‥9월부터 현장단속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진성 작성일2019-08-15 08:30

본문

동물등록 자진신고, 7월만 12만마리 넘어‥9월부터 현장단속

지난해 월평균 등록량의 10배..전국 102개 시군이 등록비용 18억여원 지원 중

농림축산식품부가 7월부터 8월까지 동물등록 자진신고기간을 운영 중인 가운데, 7월 한 달 동안에만 12만 마리가 넘는 반려견이 신규 등록된 것으로 파악됐다.

농식품부는 “7월 한 달간 전국의 동물등록 실적은 126,393마리로 지난해 월평균 실적(12,218)의 10.3배에 달하는 수치”라며 “8월에도 동물등록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농식품부는 7~8월 2개월을 동물등록 자진신고기간으로 두고, 이 기간 내에 동물등록을 하거나 소유자 정보 등을 변경할 경우 미등록·미신고로 인한 과태료를 면제하고 있다.

현행 동물보호법은 가정에서 반려의 목적으로 기르는 3개월령 이상의 개는 반드시 등록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미등록 적발 시에는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변경신고 미이행은 5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2014년 동물등록제가 도입된 이후 지난해까지 132.2만두가 등록됐다. 7월 동안 기존 등록량의 10%에 육박하는 개들이 신규로 등록한 셈이다.

지역별로는 경기(35,959)가 가장 많았고 서울(23,407)과 인천(9,154)이 뒤를 이었다.

다만 등록방식으로는 내장형 마이크로칩을 선택한 비율이 51.4%(64,924)에 그쳐 지난해 평균(61%)에도 미치지 못했다.

지자체별 동물등록 지원사업 (자료 : 농림축산식품부)

지자체별 동물등록 지원사업 (자료 :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는 “동물등록을 활성화하기 위해 전국 102개 시군구가 등록 수수료 지원이나 무선식별장치 무료 제공 등을 지원하고 있다”며 “지자체별 지원내용을 확인하고 활용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자진신고기간이 종료되는 9월부터 지자체와 유관단체 합동으로 점검반을 구성해 현장지도·단속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반려견 소유주가 자주 이용하는 공원이나 유동인구 많은 지역에서 단속을 실시해, 적발된 미등록자에게는 1차 2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국민 관심과 지자체 노력에 힘입어 7월 한 달간 ‘동물등록 활성화’라는 자진신고기간 운영 목적을 성공적으로 달성하고 있다”며 “아직 등록하지 않은 반려견은 8월 중 적극적으로 등록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올해 12월까지 관련 의견을 수렴해 동물등록 개선방안, 동물학대 방지를 포함한 동물복지 5개년 종합계획을 새로이 수립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용자 후기 BEST 더보기+
요즘 NFC 기술이 우리 생활 깊숙이 들어와 있는데요 태그 한 번으로 손쉽게 결제가 가능하고, 태그만으로 좋아하는 음악을 듣고, 태그만으로 사진을 공유하고 각종 자료를 출력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NFC 통신을 통해 스마트폰 앱으로 차량 키를 스마트 키와 동일하게 활용하는 기술이 있다는 거 알고 계시나요? NFC 스마트 키는 어떤 원리로 작동하고 상용화될 수 있는지 오늘은 NFC란? 먼저 NFC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들어는 봤지만 알 것 같기도 하고 정확히 말하기는 힘든 용어가 아닐까 싶은데요 NFC는 Near Field Communication의 약자로 해석하면 근거리 무선통신입니다. NFC는 13.56MHz의 주파수 대역을 사용하는 무선태그(RFID) 기술 중 하나로 데이터 읽기와 쓰기 기능을 모두 사용할 수 있으며, 통신거리가 10cm 이내로 짧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보안이 우수하고 가격이 저렴합니다. 블루투스 등 기존의 근거리 통신 기술과 비슷하지만 블루투스처럼 다소 복잡한 설정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되며, 태그만으로 서로를 인식해 활성화되기 때문에 누구나 손쉽게 사용이 가능합니다. 현재 NFC는 교통카드나 신용카드, 멤버십 카드 등 전자 결제나 금융거래 목적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으며 무선 스피커나 카메라, 프린터기, 오븐 등에도 NFC 기술이 적용된 제품이 출시되어 있습니다. NFC 스마트 키의 원리는? 요즘은 차에서 조금 떨어진 거리에서 차 문을 잠그거나 잠금을 해제할 수 있는 리모트 키(Remote Keyless Entry)가 일반화되어 있습니다. 이 기능으로 자동차의 잠금 해제를 위해서 차에 가까이 가거나, 열쇠를 돌리는 번거로움이 해소되었는데요 최근에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간 NFC 스마트키 기술이 개발되었습니다. NFC 스마트키 기능은 리모트 키 기능에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을 추가한 것으로 차량에 설치된 안테나를 이용해 운전자가 소지한 스마트 키의 위치를 파악하는 기술입니다. NFC 기술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에 해당 앱을 깔고 차량 도어 손잡이에 갖다 대면 ‘삐빅’ 소리와 함께 문 잠금이 해제되고, 운전석에 탑승한 후에는 별도로 설치된 무선 충전기 패드에 스마트폰을 올려놓으면 START 버튼을 눌러서 시동을 걸 수 있습니다. 또한 스마트폰에 등록된 운전자 체형 정보에 맞게 좌석 위치와 등받이 자세가 자동으로 조절되는 기술도 개발되어 있습니다. 이 모든 작동 원리는 NFC 기술로 차 문 손잡이와 무선 충전기 패드 안에 NFC 신호를 수신하는 안테나가 들어있어서 차량과 스마트폰 간의 통신이 가능한 것입니다. 안테나는 차량 내부에 어디에나 장착할 수 있으며 사용자의 편의에 따라 적용 위치를 정할 수도 있습니다. NFC 스마트 키의 상용화는? 스마트폰을 이용해서 자동차 문을 잠그거나 열 수 있는 기능은 지금도 있습니다. ‘쏘카’나 ‘그린카’와 같은 카쉐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스마트 폰 앱을 이용해서 차 문을 여닫고, 차량 위치 파악을 위해서 경적을 울리게 할 수도 있지만 시동을 걸기 위해서는 차 키가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최근 개발된 NFC 스마트 키 기술은 차 키가 없어도 차 문을 여닫고, 시동까지 걸 수 있습니다. 그리고 NFC 기술은 스마트 키의 위치를 정확하게 판단하여 기능을 작동시키기 때문에, 스마트 키 소지자가 자리를 비웠을 때 타인이 잠금 해제를 하거나, 시동이 걸리는 문제 등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다소 반대되는 말로 들릴 수도 있겠지만 NFC 스마트 키의 특징 중 하나는 다른 사람에게 쉽게 차를 넘길 수 있다는 점입니다. 지금까지 자동차를 넘겨받기 위해서는 자동차 키를 건네받아야 했지만 NFC 스마트 키 기술을 이용하면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서 자신의 차를 이용하려는 제3자에게 자동차 사용 권한을 넘길 수 있습니다. 상대방은 본인의 스마트폰에 앱을 설치하고 인증 과정을 거치면 차를 쓸 수 있고, NFC 기능으로 차 문을 여닫고, 시동을 걸 수 있습니다. 차량 소유주는 운행에 따른 사고 등 위험상황을 예방하기 위해서 제3자의 스마트키 사용 권한을 통제할 수 있는데 특정 요일이나 시간대에만 사용하게 하거나, 문은 열지만 시동은 걸지 못하게 할 수 있습니다. NFC 스마트 키 사용으로 인한 편리함도 좋지만 걱정도 생기게 됩니다. 바로 보안 문제인데요 이를 위해서 NFC 스마트 키 기술을 개발한 현대 모비스에서는 최신 데이터 암호화 기법과 인증 기술을 적용한 인증 제어기를 개발해 차량과 스마트폰의 정보를 암호화하고 본인 일치 여부를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고 합니다. http://drivehanwha.com/221275571104